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구짱'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8.09 8월 9일 일기 (2)
  2. 2011.07.24 7월 24일 일기 (1)

8월 9일 일기

po일기wer 2011.08.09 20:07 |


귀여운 마르니 인형 큿큿.
헐벗고 있는듯 하지만 코트 입고 있는 모습이 맘에 든다.




느닷없이 폭우가 쏟아져 사무실 아래쪽 동네가 정전됐다.
저 핸드폰 가게만 운좋게 살아남았네 (;ㅅ;)/




오래간만에 먹은 프레즐. 신제품도 생겼네!
하지만 난 늘 핫도그를 먹지!




하늘이 뚫린것처럼 비가 마구 쏟아지더니 이내 개었다. 이거슨 스콜???
대구 날씨가 점점 동남아 날씨처럼 되는거 아닌가 걱정이네. 
내 눈도 쌍꺼풀이 생기고 움푹 들어가게 되겠지 ㅠㅠ




바베큐 먹고 싶어서 그려봤다. 지글지글 고기도 굽고 채소도 굽고 츄릅츄릅.
얼마나 맛있을까 ㅠㅠ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7월 24일 일기

po일기wer 2011.07.24 21:45 |


방치해뒀던 블로그의 거미줄을 걷어내고 다시 또 일기 시작!!!
하지만 또 방치될까...



또 서울에 볼일보러 다녀왔었다. 젊음의 상징 이태원도 다녀왔긔.
여자친구가 한창 짝퉁의 늪에서 허우적거릴때 많이 다녔었지...
지금은 힘든 재활의 기간을 거쳐 새 삶을 살고 있음.




이태원에 가면 비스트로 코너에도 가야지. 암. 암요




진짜 오래간만에 가봤던 비스트로 코너. 예전만큼 맛이 없네어쩌네 하던데
난 너무 맛있더라. 




버거도 완전 맛있긔!!!
햄버거는 왜 몸에 좋은거 하나도 없으면서 기똥차게 맛있는걸까.
햄버거 나쁜새끼...




서울에서 제일 Hot하고 It한 팥빙수 가게에도 다녀왔다.
진짜로 맛 기똥차고잉~또 먹고싶다 후루룩~




번동 끝판왕 준식이도 또 만나고 왔다.
언제나 패기넘치는 준식킹.




대구까지 또 신나게 달려서




막창을 먹었지. 이게 얼마만에 먹어보는 막창인지. (;ㅅ;)
대구는 막창이 장사셨제. 또 먹고 싶다 헉헉.




여기는 내가 요즘 왔다갔다하는 동네. 그 이름은 삼정골.
아는 사람 사무실에 컴퓨터 갖다놓고 조용히 일 하고 있다.
여기서 일하면서 내 집 마련의 꿈도 꾸고 있긔.




동네가 아주 옛스러운데다 미군부대도 근처에 있어서 흑형 백형들도 많고.
아무튼 분위기 좀 묘한 동네다. 시간날때 구석구석 함 쑤셔보고 싶다.




사무실 주차장 텃밭.
사무실 건물 주인은 아흔이 넘은 할아버지인데 아주 정정하시다.
그래서 텃밭 열심히 가꾸셔서 입주자들한테 나눠주신다.
나는 저 옥수수들이 어서 자라기만 바라고 있다. 나는야 옥수수바라기.



라이언 깔았다. 아직은 뭐가 좋은지 잘 모르겠지만 일단 깔고 봤다.
깔고 나니 마우스휠이 반대로 되어서 당황했었는데 나같이 당황한 사람들 많더라.
후후...후후후.....





일기 열심히 쓸려고 했는데 대구생활은 뭐 딱히 쓸 이야기가 없네.
요즘은 주로 사무실에서 시간을 많이 보내고 대구가 또 딱히 신나는게 없는지라...
그래서 하루에 그냥 그림 하나씩 그려보면 어떨까 싶은데....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