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파리 도착!!! 헉헉 11시간 쭈그리고 있었더니 몸이 쪼그라들었네 ㅠㅠ
아 정말 장거리는 힘들구나. 아무튼 무사히 도착해서 버스타고 오페라로 가는 길.


와 여기가 파리구마잉~오오미 지리것소~
8시가 다 돼가는데도 훤하구마잉~유럽은 첨이라 떨리는구마잉~



11시간을 쭈구리고 날아왔더니 정신도 좀 없고 아직 뭐가뭔지 모르겠네.
파리 잘 온거 맞겠지???




지하철 타러 고고~


생각보다 깔끔하네잉~그나저나 불어는 정말 하나도 못알아듣겠더라.
감조차 잡을수가 없는 무서운 불어.



숙소에 짐 풀고 수퍼 가는 길. 오토바이 귀엽게 그려져있네.




조그만 신호등이랑 큼지막한 쓰레기통도 귀엽구나.


세제스타일의 우유. 진짜 세제는 아니겠지...



수염낙서는 정말 어딜가나 하는구나. 앞니까지 빠져야 완성인데.
내가 기회봐서 하고 가야지.



노천카페가 성황이네.



칼 라거펠트 & 다프트펑크 코카콜라. 아직도 팔고 있었네잉~
그래서 두병 샀지. 후후후...


아 잠온다 빨리 씻고 자야지!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