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규야 잘가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20 5월 20일 노동자의 일기 (3)

하야시가 느닷없이 여자옷을 입고 와서 아침부터 엄청 놀랬다.
본인도 많이 놀랜듯.


anan 6월호를 샀다.
요 귀여운 일러스트들이 탐나서말이지. 후후훗


나도 이런 그림 잘 그리고 싶다.
연습은 꾸준히 하는데 한참 그리다 정신차려보면 결국...


얏따!!!!


오늘은 영규의 마지막 출근일.
영규는 웃자고 한 이야기에 죽자고 달려들기가 주업무였는데 이젠 누가 영규의 빈자리를 채우나.


영규야...어서 가...


여긴 틀렸어...






그리고 도쿄는.....







하야시와 영규랑 에비수에 있는 라면집 AFURI에 왔다.
여기 유자라면이 그렇게 유명하다고 하더라고. 안 먹어볼 수 없지!
 자세히 보기


금요일 저녁인데도 사람이 별로 없어서 금방 먹었다.
지난번엔 줄 잔뜩 서 있더니 오늘은 조용하네.


와 나왔다~라면에 유자가 들어간다는게 왠지 낯설어서 다른거 먹을까하다가
유자라면이 가게 인기 No.1이길래 먹었는데 진짜 맛있더라. 흐흐 다음에 또 먹어야지!


아이스크림가게 OUCA에 또 왔다. 배색이 귀엽고 좋네!
에비수엔 맛있는 집이 참 많구나. 츄릅츄릅~


카메라 장착


오리입술을 딱!!!!!!


지옥에서 온 마성의 오리입술.


아트레 구경했다. 귀여운 마트료시카 손수건이네.
손수건 사러 가야되는데 말이지... 오늘 아침에 열심히 회사 걸어갔는데
엘레베이터 딱 타니까 땀이 미친듯이 흐르더라. 질~질 질~~~~질
누군가 날 봤다면 어디 아픈 사람인줄 알았겠지. 땀이 많은 내가 너무 부끄러웠다.
네...저 아픕니다...마음이 많이 아픕니다....


발랄한 귀요미 신발들.
내가 여자였다면 아마 구질구질하게 이것저것 정말 많이 샀겠지. 꺄르르
하지만 몸이 지금같다면.....


진저 하이볼 새로 나왔나. 저 하얀 캔 너무 귀엽다.
특히 노란색 띠랑 글씨 ㅎㅎ 내일 수퍼가서 사와야지!


에비수 가든플레이스에 수다떨러 왔다.
한국 돌아가면 뭐먹고 살지, 내일 지구는 정말 멸망하는지 그리고 남자들만의 비밀스러운 이야기... 
그렇게 밤은 깊어가고...


에비수 역에 있는 작은 카페. 이름이 RAIL이었나.
시커먼 양복 입은 샐러리맨들이 옹기종기 모여 맥주 한잔씩들 하고 있다.
분위기 훈훈~하고 좋네 ㅎㅎ 


내일은 즐거운 토요일.

갈 날짜가 정해지니까 마음이 조금씩 급해지네.
도쿄에서의 남은 시간 알차게 보내야지.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