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전엔 한남동에서 민영&시현님과 회의했다.

진도가 슬슬 나가고 있구만...이제 한숨 좀 돌려야겠다...

 

 

 

군침 싹 돌게 하는 패키지라 기대만발이었으나...맛은 그냥 그랬던 꿀땅콩 ㅎㅎ

 

 

 

 

회의를 마치고 민영이랑 점심먹으러 출발.

강렬한 포스터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서빙고초 정연인 잘 지내고 있을까.

 

 

 

말로만 듣던 다운타우너가 여기 있었구나. 2층엔 노티드 도넛이었네?!

버거 먹으려고 했으나 줄이 2000미터라 신속하게 포기...

 

 

 

그리고 찾아간 곳은 바로 바다식당.

평소 먹던 부대찌개들 맛과 많이 다르더라. 양배추가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단맛이 강했다.

내 입맛엔 최네부대찌개가 젤 잘 맞는듯 ㅎㅎ

 

 

 

1인 1알은 국룰이니까...

민영이가 자기가 후라이 해오겠다며 반숙할지 완숙할지 물어보길래 반숙이라고 했는데 완숙으로 해오더라.

왜 물어본거니 민영아.

 

 

 

서현으로 돌아와 이래저래 일 하다가 오래간만에 정원님이랑 면담도 하고 그림도 그리고

분주한 하루를 보냈다잉. 여유있으면 잡생각만 나니까 바쁜게 차라리 낫다...

 

 

 

요즘 두부조림에 맛들려서...오늘도 두부조림 도즈어어어전!!!!!!!!!!!

만가닥버섯까지 올려서 먹으니 훨씬 맛있었다. 오천가닥만 올리려고 했는데 못참고 만가닥 다 올렸음.

 

 

그림이도 알찬 하루 보냈다고 한다.

 

 

 

그림이가 남긴 의문의 편지 ㅎㅎ

문자에 대해 조금씩 알아가고 있는 그림이...짐승에서 인간으로 진화하고 있는 느낌이다.

 

 

 

정자동 하이패션의 중심 강그림.

 

 

 

길었던 하루를 마무리.

주말엔 뭐하고 놀면 잘놀았다고 소문날까.

 

 

 

 

 

 

 

 

 

 

Posted by 그루브모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