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eams'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6.18 6월 18일 노동자의 일기 (6)


여기는 고탄다.
비행기 티켓 사러 이케부쿠로로 가고 있음메.




날씨가 꾸물꾸물해서 너무 싫다. 옷이라도 발랄하게 입어야지.




두둥 오래간만에 와본 이케부쿠로. 여전히 바글바글하구나.




이케부쿠로 BEAMS매장 완전 좋네. 대박!!! 대바아아아악!!!!!
일본애들은 좋겠다. 쇼핑천국에 살아서 좋겠다. 부럽다 임마들아! 




빔스를 두고 떠날려니 아쉽구나.



후지 락페스티발 티셔츠 팔더라. 프린트가 맘에 들어서 하나 살려다가
등에 이것저것 써있길래 안사기로 했다. 앞에는 다 맘에 들던데 (;ㅅ;)
싸이트 바로가기 




티켓 사고 돈키호테 가서 이민가방 살려고 했는데 안팔더라.
도큐핸즈에도 안팔고 (;ㅅ;) 어디가서 사야하나.
으아 이놈의 아이맥때문에 몸고생 마음고생 심하다. 애증의 아이맥...




백화점도 구경했다. 백화점들 중에 이케부쿠로 백화점들이 제일 좋더라.
내가 좋아하는 브랜드도 많고 넓직하고말이지 후후훗. 짱! 짱짜으응!!!
저녁부터 비가 온다더니 대낮부터 조금씩 내리기 시작했다. 장마철 꺼져라 ㅠㅠ




고탄다로 돌아왔다. 비가 또 그쳤네. 




시장에서 꼬치구이 사고 집으로 오는데 또 비가 왔다.
그래서 빗방울 사이를 요리조리 피해가며 집으로 돌아왔다.




꼬치 5개 샀는데 5개 다 따로 담아주네. 정성스럽다고 해야되나 낭비라고 해야되나.




와 좋네.




맛있겠다!!! 하지만 맛은 별로. 투다리랑 쌍벽을 이루는 맛.
그래도 하나 100엔이라 양껏 먹어도 얼마 안나와서 좋네.




그리고 아이패드용 터치펜 샀다. 알루펜을 살려다가 옆을 보니 이게 있더라고.
펜하면 와콤이지. 암요. 그라파이어로 시작해서 인튜오스 1,2,3,4 다 써본 내가 자랑스럽다.
그래서 터치펜도 와콤으로 결정!




지나치게 심플한 구성. 알루펜은 500엔 더 싸고 박스도 묵직하니 좋던데!
펜 케이스도 따로 주고! 




Bamboo Paper 다운받아서 그려봤다.
터치펜은 처음 써보는거라 이게 잘 써지는건지 안써지는건지 판단이 잘 안서는구만.
알루펜이랑 3M꺼도 괜찮다는데 한번 써보고싶다.


침대에서 끄적거리다가 깊은 잠 속으로...
꿈에서 다리를 건너다가 갑자기 바다 속으로 다이빙하여 헤엄을 막 치다가
바닥까지 내려가 물 속을 걷는 꿈을 꿨다. 그러다가 오래간만에 지진나서 깼음.
이런 꿈은 무슨 꿈인가...





눈 떠보니 날이 저물었고...물이 떨어져 물 사러 간다.




간 김에 맥주도 한병 사왔다. 이게 그렇게 맛있다던데 한번 먹어봐야지.
vedett이 뭔 뜻인가 해서 찾아보니 스타, 유명인이란 뜻이라고 하네.
맥주 싸이트 약간 정신없긴해도 재밌긔. 보러가기




내일은 비 안왔으면 좋겠다.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