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화장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12 5월 12일 노동자의 일기 (10)

오늘은 건강검진 받는 날.
아침 일찍 일어나 정성스럽게 준비한 아침 첫소변과 첫대변을 싸들고 병원으로 갔다.
대기자들의 뒷모습들이 군기가 아주 바짝 들어있네.
이번 검사에선 작년엔 받지 않았던 최첨단 검사들 많이 받았다.
배에 크림같은거 막 바르더니 면도기같은걸로 임산부들 초음파검사 하듯 여기저기 촬영했다.
아들인가요 딸인가요 전 딸이 좋거든요 딸 아니면 안되거든요.
그리고 다른데로 이동하여 괴상한 기구를 타고 이리저리뒹굴뒹굴 앞뒤로 히떡히떡 뒤집어져가며 사진촬영 했다.
촬영하기 전에 새하얀 마즙같은거 원샷하고 찍었는데 뭐였을까. 설명해 주는데 도통 못알아듣겠더라.
1시간동안 이런저런 검사 마치고 점심을 먹고 나니 배가 갑자기 우르릉쾅쾅하며 요동치기 시작했고
심상치 않은 느낌을 받은 난 급히 화장실로 달려갔다.



그리고


















화장실에서 작은 소동이 있었습니다.


















변기 안에서 빅뱅을 만났습니다.


 






아 상쾌하다.
검진때 마신 하얀 즙 때문인지 배가 이상하네.
라고 조심스럽게 추측해봅니다.

시부야로 나왔다.
시부야에 이렇게 멋진 도토루가 있었네. 그동안 왜 몰랐을까.
도토루 아이스코코아 정말 맛있는데 흐흐. 잊을 수 없는 그 맛!


마크시티 4층에 있는 돈까스집인데 너무 맛있더라.
밥이랑 국이랑 양배추는 무료로 추가. 다 필요없고 고기 추가해줬으면 좋겠습니다.


튀긴 음식 몸에 좋지도 않다는데 자꾸자꾸 먹고싶네.
몸에 안좋은 음식들은 왜 죄다 맛있는걸까. 맛있고 몸에도 너무너무 좋은거 없나 ㅠㅠ
탕수육 돈까스 후라이드치킨이 건강식품이라면 얼마나 좋을까. 미친듯이 먹어도 살 쭉쭉 빠지는.


내일 점심에 하야시가 이거 사주기로 했다. 후훗...보고있니 하야시...
새로 바뀐 로고랑 프라푸치노 색깔이 오묘하게 잘 어울리네. 맛있겠다!




내일 무려 28도.
심판의 날이 점점 다가오고 있나보다.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