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돌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04 3월 4일 노동자의 일기 (1)
골골함의 절정을 이룬 오늘.
점심먹고나니 정신을 못차리겠더라. 그래서 카페로 기어나와 휴식중.
회사건물 그림자 지니까 엄청 크네. 거대하고 큼직한게 마치...꼴깍...

낯익은 뒷모습도 보이고.




몸이 정말 갈데까지 간 느낌이라 오늘은 모처럼 일찍 퇴근했다.





아이폰을 켰더니 아 글쎄 시간이...뭐 이러냐...1818

노래 바꿀려고 다시 켰더니...ㅠㅠ...1828

저녁 뭐먹을까 하다가 맥주 한잔하고 집에 가서 쓰러져 자야겠다싶어
동네 상점가에 있는 술집 들렀다.

맛있는 표고버섯이랑 닭 연골 시켜서 맥주 한잔 했다.
다음엔 소금 뿌리지말고 따로 달라해야지. 짜더라 1818
멍하니 구부정하게 앉아 맥주 홀짝 거리며 출입문쪽 보고 있었는데 혼자 오는 아저씨들 엄청 많더라고.
한 30분 앉아있었는데  5명 들어오더라.
다들 왜 혼자 오는건지 사연 한번 들어보고싶네.
왠지 눈물없이는 들을 수 없는 기구한 사연 많을거 같은 느낌...

오자마자 씻고 한숨 잘려고 침대에 빡!누웠는데 오라는 잠은 안오긔....
2시간 반동안 비몽사몽으로 뒤척거리다가 겨우 빠져나왔긔....망했다 ㅠㅠ
퇴근길에 Brenda Lee님 책상에서 심야식당 발견하고 빌려왔다. 고맙습니다 (_ _)
주말동안 아껴서 봐야지. 한글만화책이 얼마만인지!

느닷없는 쭈루짱 사진.
쭈루쨔응~한국은 잘 돌아갔나요. 또 언제 볼려나.



그나저나 내일은 뭐할까.
주말은 늘 뭐할지 고민이지만 뭐든 할일이 생기겠지.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골골함의 절정을 이룬 오늘.
점심먹고나니 정신을 못차리겠더라. 그래서 카페로 기어나와 휴식중.
회사건물 그림자 지니까 엄청 크네. 거대하고 큼직한게 마치...꼴깍...

낯익은 뒷모습도 보이고.




몸이 정말 갈데까지 간 느낌이라 오늘은 모처럼 일찍 퇴근했다.





아이폰을 켰더니 아 글쎄 시간이...뭐 이러냐...1818

노래 바꿀려고 다시 켰더니...ㅠㅠ...1828

저녁 뭐먹을까 하다가 맥주 한잔하고 집에 가서 쓰러져 자야겠다싶어
동네 상점가에 있는 술집 들렀다.

맛있는 표고버섯이랑 닭 연골 시켜서 맥주 한잔 했다.
다음엔 소금 뿌리지말고 따로 달라해야지. 짜더라 1818
멍하니 구부정하게 앉아 맥주 홀짝 거리며 출입문쪽 보고 있었는데 혼자 오는 아저씨들 엄청 많더라고.
한 30분 앉아있었는데  5명 들어오더라.
다들 왜 혼자 오는건지 사연 한번 들어보고싶네.
왠지 눈물없이는 들을 수 없는 기구한 사연 많을거 같은 느낌...

오자마자 씻고 한숨 잘려고 침대에 빡!누웠는데 오라는 잠은 안오긔....
2시간 반동안 비몽사몽으로 뒤척거리다가 겨우 빠져나왔긔....망했다 ㅠㅠ
퇴근길에 Brenda Lee님 책상에서 심야식당 발견하고 빌려왔다. 고맙습니다 (_ _)
주말동안 아껴서 봐야지. 한글만화책이 얼마만인지!

느닷없는 쭈루짱 사진.
쭈루쨔응~한국은 잘 돌아갔나요. 또 언제 볼려나.



그나저나 내일은 뭐할까.
주말은 늘 뭐할지 고민이지만 뭐든 할일이 생기겠지.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골골함의 절정을 이룬 오늘.
점심먹고나니 정신을 못차리겠더라. 그래서 카페로 기어나와 휴식중.
회사건물 그림자 지니까 엄청 크네. 거대하고 큼직한게 마치...꼴깍...

낯익은 뒷모습도 보이고.




몸이 정말 갈데까지 간 느낌이라 오늘은 모처럼 일찍 퇴근했다.





아이폰을 켰더니 아 글쎄 시간이...뭐 이러냐...1818

노래 바꿀려고 다시 켰더니...ㅠㅠ...1828

저녁 뭐먹을까 하다가 맥주 한잔하고 집에 가서 쓰러져 자야겠다싶어
동네 상점가에 있는 술집 들렀다.

맛있는 표고버섯이랑 닭 연골 시켜서 맥주 한잔 했다.
다음엔 소금 뿌리지말고 따로 달라해야지. 짜더라 1818
멍하니 구부정하게 앉아 맥주 홀짝 거리며 출입문쪽 보고 있었는데 혼자 오는 아저씨들 엄청 많더라고.
한 30분 앉아있었는데  5명 들어오더라.
다들 왜 혼자 오는건지 사연 한번 들어보고싶네.
왠지 눈물없이는 들을 수 없는 기구한 사연 많을거 같은 느낌...

오자마자 씻고 한숨 잘려고 침대에 빡!누웠는데 오라는 잠은 안오긔....
2시간 반동안 비몽사몽으로 뒤척거리다가 겨우 빠져나왔긔....망했다 ㅠㅠ
퇴근길에 Brenda Lee님 책상에서 심야식당 발견하고 빌려왔다. 고맙습니다 (_ _)
주말동안 아껴서 봐야지. 한글만화책이 얼마만인지!

느닷없는 쭈루짱 사진.
쭈루쨔응~한국은 잘 돌아갔나요. 또 언제 볼려나.



그나저나 내일은 뭐할까.
주말은 늘 뭐할지 고민이지만 뭐든 할일이 생기겠지.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골골함의 절정을 이룬 오늘.
점심먹고나니 정신을 못차리겠더라. 그래서 카페로 기어나와 휴식중.
회사건물 그림자 지니까 엄청 크네. 거대하고 큼직한게 마치...꼴깍...

낯익은 뒷모습도 보이고.




몸이 정말 갈데까지 간 느낌이라 오늘은 모처럼 일찍 퇴근했다.





아이폰을 켰더니 아 글쎄 시간이...뭐 이러냐...1818

노래 바꿀려고 다시 켰더니...ㅠㅠ...1828

저녁 뭐먹을까 하다가 맥주 한잔하고 집에 가서 쓰러져 자야겠다싶어
동네 상점가에 있는 술집 들렀다.

맛있는 표고버섯이랑 닭 연골 시켜서 맥주 한잔 했다.
다음엔 소금 뿌리지말고 따로 달라해야지. 짜더라 1818
멍하니 구부정하게 앉아 맥주 홀짝 거리며 출입문쪽 보고 있었는데 혼자 오는 아저씨들 엄청 많더라고.
한 30분 앉아있었는데  5명 들어오더라.
다들 왜 혼자 오는건지 사연 한번 들어보고싶네.
왠지 눈물없이는 들을 수 없는 기구한 사연 많을거 같은 느낌...

오자마자 씻고 한숨 잘려고 침대에 빡!누웠는데 오라는 잠은 안오긔....
2시간 반동안 비몽사몽으로 뒤척거리다가 겨우 빠져나왔긔....망했다 ㅠㅠ
퇴근길에 Brenda Lee님 책상에서 심야식당 발견하고 빌려왔다. 고맙습니다 (_ _)
주말동안 아껴서 봐야지. 한글만화책이 얼마만인지!

느닷없는 쭈루짱 사진.
쭈루쨔응~한국은 잘 돌아갔나요. 또 언제 볼려나.



그나저나 내일은 뭐할까.
주말은 늘 뭐할지 고민이지만 뭐든 할일이 생기겠지.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