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기는 브룩클린에 있는 센츄리21.
맨날 맨하탄 매장만 가다가 오늘은 왠지 브룩클린 매장이 땡겨서 처음으로 와 봤다.

맨하탄 매장 못지않게 옷들이 많이 있군. 무엇보다 사람들로 득실대지 않아서 쇼핑하기 훨씬 수월하다.
옷도 가지런하게 잘 정리되어있고. 요즘은 세일도 하고 있어서 헐값에 명품의류 구입할 수 있는 절호의 찬스.
역시 아울렛계의 끝판대장답다.

건물은 2개동으로 되어있다. 뒷쪽문으로 나가면 애들옷이랑 신발이랑 잡화 파는 매장들이 있다.
구경하고 돌아나오는 길에 정신차려보니 쇼핑백이 하나 들려있었다...언제 산거지...



 OTL




센츄리21 구경하고 어디로 갈까 하다가 아직 코니아일랜드를 구경못해서 한번 가보기로 했다.
N트레인 타고 브룩클린 방향으로 끝까지 달리면 코니 아일랜드 역이 나온다.
종점이라 그런지 역도 멋있게 만들어놨다.

이거 그린 작가는 남미쪽(브라질이었나) 스트릿 아티스트인데 꽤 유명하다. 
일러스트레이션 책에도 자주 나오고. 개인적으로는 뭐 그다지...

나는 이런 그림들이 좋더라.

와 길이름 멋있네. 바닷가가 가까워서 그런가.

주변을 쭉 한번 돌아봤다. 온통 문을 다 닫은 상가들.
제법 을씨년스럽다.

알록달록하니 이쁘게 잘 해놨네.

신나는 청룡열차. 멈췄네 (;ㅅ;)
비수기라 쉬는 기간인지 유원지가 아예 문을 닫은건지 궁금하다.

이쁘네.

바닷가가 나왔다!!!

근처에 있는 뉴욕아쿠아리움. 벽에 코니아일랜드의 역사에 대해 벽화로 그려놨다.

광활한 바다. 날씨가 따뜻할때 와봤어야 하는데. 아쉽구나.
지나고 나서 후회해봐야 아무 소용없다. (;ㅅ;)/

오빠! 저기 빨간 깃발까지 우리 달려보는거야!!! 꼴찌한 사람이 1등한테 샤넬백 사주기!!! 꺄르르르~
가시나야 잡히면 지기뿐다.

모래사장에 내가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을 써 보았다.

모래사장에 내가 사랑하는 음식의 이름을 써 보았다.

그 중에서도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고기를 써 보았다.

오늘 쇼핑을 과하게 해서 그런지 지금의 고민을 써 보았다.

나의 욕망도 함께 적어보았다.

귀여운 여자아이가 햄버거 먹으러 오라고 부르고 있다. 
가게들 하나하나가 촌스러움의 절정을 보여주고 있지만 나름대로 일관성도 있고 개성도 넘친다.

멈춰버린 대관람차.
이거 보니까 비포선라이즈에서 제시와 셀린느가 대관람차 안에서 키스하던 장면 생각난다.
고등학교 때 비포선라이즈보고 나도 어른이 되면 제시처럼 가죽자켓에 허름한 면티에
빈티지 청바지와 검은색 컨버스로 멋 좀 부려봐야지 했었는데.
어른이 되고 나서 싹 다 맞춰서 입어봤는데 그런 패션은 아무나 입어서 될 일이 아니란걸 알았다. (;ㅅ;)
나는 그냥 평범하게 페라가모나 돌체앤가바나 따위의 명품이나 걸치고 다녀야지.
며칠전에 비포선셋을 (이제서야)봤는데 차라리 보지말걸 하는 생각도 든다.

소방관 아이가 불에 휩싸인 채 남겨져 있네. 아이가 타고 있어요!!!
뭐가 이리도 촌스러운지 타임머신 타고 과거여행하는 기분이다.

조만간에 새로 개장할려는건가. 

드문드문 산책하는 사람들도 있고. 

Shoot the Freak

시체 한구정도 나와도 이상할 것 같지 않다.
어? 시체네? *^^*

오늘의 촌티끝판대장 가게.
피나 콜라다 파는 가게들이 더러 있다. 코니아일랜드 오면 피나 콜라다 한잔 마셔야 간지가 나나보다.
뚱보힙합레게신동 션 킹스턴의 노래 'Take You There'에도 피나 콜라다 나오는데. 후후후...
We can go to the tropics~ Sip pina coladas~ Shorty I could take you there~

Diddy가 훈훈하게 미소짓고 있다. 

느닷없이 핫도그먹기 대회 전광판이 붙어있다. 다음대회까지 남은 시간 카운트다운 중.
뭔가 싶어 보니 Nathan's라는 핫도그 회사가 이 대회 주관하나 보다.
예전에 티비에서 핫도그먹기 대회 본 적 있는데 코바야시라는 비쩍마른 일본사람이 
엄청나게 먹어치우드만. 사회자가 핫도그 많이 먹을 수 있는 비결이 뭐냐하니
빵은 물에 적셔서 먹고 소세지는 따로 먹고... 아무튼 그랬던거 같은데. 아래쪽에 명예의 전당 이름보니
아니나 다를까 2001년부터 2006년까지 타케루 코바야시가 1등!!! 2006년 우승땐 53 3/4개 먹었네.
2007년부터 작년까지는 조이 체스트넛이 1등!!! 2009년 우승땐 무려 68개...핫도그킬러 인증.

바로 아래쪽에 Nathan's Famous 핫도그 가게가 있다.
배도 고프고 하니 한번 먹어보자. 

평범하기 짝이 없는 가게 내부.

치즈 베이컨 핫도그 주문했다. 맛은 그냥 평범. (;ㅅ;)

집으로 돌아가는 길. 1등으로 탄 기념으로 사진 한번 찍어봤다.
뉴욕은 지하철역이랑 지하철내부에서 사진 못 찍게 한다. 테러땜에 그런건지.

재밌는 홀스 광고.
시리즈 더 있는데 갑자기 사람들이 많이 타서 요거 하나 건졌네예!



-끝이라예-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휴 오늘 죽기살기로 사진 찍었더니 올릴 것이 많네예. 

배색이 아름다운 스킨케어 매장. 이름이 Sabon이던데. 노사연씨 언니 노사봉씨 생각난다..
명동 롯데백화점 옆에서 식당 하신다던데. 후훗

 DWR Tools for Living 매장 쇼윈도 작업 중인데. 누워서 뭐하시나.
가까이 가서 보니

오우 맨~지저쓰!!! 픽셀아트 맹키로 마카펜으로 하나하나 X표로 칠하고 있었다!
아트는 역시 근성이 기본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몸소 보여주고 있다.
눈으로 볼땐 글씨가 잘 안보였는데 사진으로 찍으니 HOME이란 글씨가 잘 보이는군.
마음속으로 박수 100번치고 왔다.

아디다스 오리지날스 매장. 안에는 뭐 한국매장과 별다른거 없음...

지긋지긋한 프레드 페리 여기에도 있구나.

형형색색의 매장. 눈이 아프면서도 좀 멋있고 이카네.

BBC매장. 한때 동대문에 짝퉁 잔뜩 깔렸었는데. 
여전히 비싸겠지.다음에 한번 들어가봐야지. 2층에 뭔가 신나는게 있는거 같던데.
하지만 스트릿브랜드는 왠지 좀 안땡긴다. 뭐 체형은 힙합이지만서도...

첼시에도 매장이 있던 진샵. 이름도 수수하길래 "뭐 크게 비싸기야 하겠어?" 하고 콧방귀 끼고 들어갔다가 기겁.
저 가죽셔츠가 100만원 정도...데님도 300불이 넘었었나. (>..<) 아무튼 소호에도 있었네.

잭 스페이드. 미국 멋쟁이들 가끔 가방 들고다니던데. 크리스토퍼 스트릿에도 매장있어서 봤는데
내부 인테리어가 아기자기하게 잘 되어있다. 여긴 안봤는데 네이버 검색해 보니까 좋더라!! 보고 올걸!!!
가방 디자인은 뭐...쏘쏘 하지만 가격은 노노 (;ㅅ;) 포터 느낌도 좀 나고. 프라이탁 느낌도 좀 나고.
센츄리21에도 있다고 하던데 내일 한번 가봐야지.
궁금하신 분 참고하시고 -> htpp://www.jackspade.com 

디젤 데님 갤러리. 문앞에서 아가씨들 들어가까마까 가까마까 가까마까 하고 있으니까
백발의 할매가 들어와서 보라캤다. 그래서 나도 따라 들어갔는데 인테리어가 아주 멋졌다!!!
이야 지기데~ 늘씬한 매장총각한테 사진 찍어도 되냐니까 수줍게 웃으면서
안된다고 했다. 그러고는 물어봐줘서 고맙다던데. 나도 고맙다고 했다.
여기서는 사람들이 "익스큐즈 미"와 "땡큐"를 입에 달고 산다.
나도 디젤 즐겨입지만 살도 자꾸 찌고 (;ㅅ;) 힙합으로 눈을 돌려야 하나. 

A Bathing Ape 매장. 목욕하는 일본문화+혹성탈출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브랜드 BAPE.
스트릿브랜드 중에서도 고가. 도쿄에 있는 매장도 멋있던데. 여긴 안들어가봤다.... 
다른 브랜드들&아티스트들과 콜라보레이션도 많이 이루어지고 있다.
동대문에 쫙 깔려있었는데 요즘도 있나...좀 우울해진다.

멋쟁이 브랜드 펭귄. 2~3년 전쯤 헐리우드 셀러브리티들이 이거 입고 찍은 사진들 막 돌아댕기면서
우리나라에도 구매대행 사이트를 통해 많이 알려졌다. 그리고 짝퉁도 많이 퍼지고...내부사진 찍는 거 까먹고...
아무튼 여기 멋있고 품질도 좋다. 먼싱웨어는 한국에서는 골프웨어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이렇게 캐쥬얼라인도 있다.
한국에도 어서 들어오길.

흐헥!! 저...저거슨!!!

독일의 유명한 아트북 '타센'. 간판 봤으니 닥치고 들어가야한다.

열심히 책들 읽고 나왔다. 휴~역시 타센은 멋져. 좀 면학분위기라 내부사진은 안찍었고. 밖에서 당당하게!!!
한국엔 절대 들어올 수 없는 서적들(19금 도서들)도 많고. 광활한 타센의 세계. 가격도 저렴한 편이고. 굿임.
집 한구석에 빼곡하게 쌓아놓고 싶다. 허엉.

마른 사람만 입을 수 있는 프랑스 브랜드 '아페쎄'. 나는 언제 입어보나.J~M~절~망~
셀비지 데님이 정말 잘 나온다던데. 패셔니스타니 뭐니 다 마르고 볼 일이다.

<또 다음 포스팅에 계속!!!>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