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라이언킹'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2.05 091205_라이온 킹왕짱!!!
오늘은 라이온킹 보러 가는 날!!! 보름전에 예매하고 오늘 드디어 간다!!! 이꼬이꼬!!!
일단은 오늘의 동반자 경은씨와 함께 점심 먹으러 고기전문점 힐컨츄리에 왔다.
사람이 그래도 고기는 먹고 살아야지. 일단은 줄을 서시오!

흰 티셔츠 입은 아저씨들한테 가서 고기를 주문하면 척척 잘라서 누런 종이에 예쁘게 싸준다.

우리가 시킨 것은 소세지랑 소고기 이것저것들. 식빵은 달라카면 공짜로 주더라!
피클이랑 할라피뇨는 따로 주문해야 한다. 아 왜 이걸 돈을 받는거지!!! (;ㅅ;)

아무튼 맛있겠다!!! 꼴깍!!! 처묵처묵!!!

콜라 시키니까 이렇게 양념통에 잔뜩 담아준다.
어쩐지 콜라에서 창란젓 맛이 좀 나더라니.

점심시간이 지나서인지 한가했던 가게. 

모종의 거래도 이루어지고 있다.
저녁 8시 이후로는 지하에서 라이브 뮤직도 펼쳐지던데 재밌겠다!!!
그렇게 점심을 배터지게 먹고 첼시로 가서 첼시마켓 구경하고 갤러리들 쭉 구경하고!!!
그린위치빌리지로 가서 코너 비스트로에서 햄버거 시원하게 하나 먹고!!! 
시간은 흘러흘러 어느 덧 7시!!! 빨리 42가로 튀어가자!!!

두둥! 오늘의 최종 목적지 라이온 킹!!! 헉헉 빨리 빨리!!!

공연시작 한시간 전인데도 극장 앞은 북적북적.

아 빨리 문 열어 달라고!!!!!!

우왕 들어왔다!!! 사내 중의 사내 무파사 얼굴이 보란 듯이 걸려있다.
극 중간에 저 얼굴이 등장하는데 어우 진짜 감동 ㅠㅠ

극장 내부는 이렇게 멋지게 잘 꾸며 놓았다. 

공연 시작 전에 이렇게 옹기종기 모여 42가 야경 감상도 하고.

이 놈의 42가는 언제나 사람이 북적북적. 지칠 줄을 모른다.
여기 돌아다니는 사람들 아마 2/3는 관광객이 아닐까 싶네.

이렇게 야경 구경하고 공연장에 딱 들어가니 사진찍지 말랜다. (;ㅅ;)
난 찍지 말라면 안찍는 사람이라 정말 안찍었다. 좀 아쉽긴 해도 뭐...어쩔 수 있나! 하지말라면 안해야지!
아무튼 공연은 화려한 조명과 환상적인 무대연출, 멋진 의상들로 가득 채워져 슴가가 벅차오를 만큼 감동적이고
화끈했으며 한동안은 정말 잊지못할 명공연이었다.
이래서 다들 라이온킹은 한국 가기 전에 꼭 보라고 하는구나 싶더라꼬. (;ㅅ;)
앞자리 앉은 아저씨의 앉은 키가 이건 아니다 싶을 정도로 커서 약간의 애로사항은 있었지만 괜찮아!
오늘은 젤 비싼 표 끊어서 봤지만 돌아가기 전에 젤 싼 표 끊어서 또 보고 싶다. 헤헤...헤....
아 오늘은 참 뿌듯하구나!!!!!!

<끝>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