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즐겁고 바른생활'에 해당되는 글 1320건

  1. 2012.06.13 6월 12일 정자동 일기 (2)
  2. 2012.06.11 정답사회 (10)
  3. 2012.06.11 6월 11일 정자동 일기 (8)
  4. 2012.06.09 6월 9일 정자동 일기 (4)
  5. 2012.06.09 네이버 라인인형 패키지 일러스트 (5)
  6. 2012.06.09 네이버 라인 스티커 3차 무료버전 (2)
  7. 2012.06.09 네이버 라인 스티커 BROWN 유료버전 (5)
  8. 2012.06.09 네이버 라인 스티커 CONY 유료버전 (2)


회사 지하식당 나무에 새가 앉아있네.
저 새는 무슨 맛일까.






어수선하게 일 하다가 또 회식이 있어서 잽싸게 곱창집으로 왔다!!!
우왕 이게 얼마만에 먹는 곱창이야!!! 






꺅 맛있겠다!!! 와구와구~어제는 살코기를 먹고 오늘은 내장을.....
나는야 정자동 육식왕!!!





푸짐하게 먹고 근처 카페로 왔다.
이 동네에 요런 우아한 카페가 있었다니~몰랐었어~





상류층들이 선호한다는 허니브레드도 먹어보았다.회식하니까 좋네!!!
카페 분위기가 마음에 들어서 다음에 또 와야겠다 했는데
마감시간까지 쉬지않고 수다를 떨었더니 주인아주머니 표정이 어둡더라...
어떡하지...다시 올 수 있을까...안절부절~





저축왕 배세인(32세, KBL)





아 오늘 뉴욕만화도 잘 마무리됐고 맛있는 곱창도 먹고 신나게 수다도 떨어서 좋네!!!



 
Posted by 그루브모기

정답사회

솔깃솔깃 2012.06.11 23:33 |


ㅇㅇ...



 

Posted by 그루브모기


어제는 종일 집에서 po키위wer를 먹으며 '그래도 뉴욕은 가봐야지 최종화'를 열심히 그렸다.
원래는 한 회 더 그려야하지만 사정상 이번주에 최종화. 드디어 끝이 나는구나!
속이 시원하기도 하면서 한편으론 피곤하다는 핑계로 더 열심히 하지 못한 아쉬움이 남고 그러네.
그리고 만화는 역시 아무나 그리는게 아니라는걸 다시 한번 깨달았다. 역시 내가 가야할 길은...
아무튼 그동안 고생했다 모기야! 조만간 나에게 작은 선물 하나 해야겠다.





오늘의 점심메뉴는 불고기 백반.
주말에 궁핍하게 먹었더니 어찌나 꿀맛이던지~





현정이의 혼돈의 카오스 책상.
요즘은 부업으로 공병을 모으고 있다.
힘내...지지마...





오늘은 두달만에 하는 팀 회식!
버스를 가득 메운 일본UI팀의 활력. 어머 버스가 벌겋게 달아오른것봐!!!
멋지다 우리팀!





회식 메뉴는 소고기! 와 이게 도대체 얼마만에 먹어보는 동물의 고기야!
와구와구~쩝쩝~






그리고 지구는 멸망했다.





-끝-










Posted by 그루브모기


오늘은 명동에 나가서 황토방 사장님풍의 셔츠를 사고 간만에 SOOP에 가서
커피도 한잔했다. 엄청 덥다그래서 긴장했지만 다행히 걱정만큼 덥지 않아 좋았다!
그래서 열심히 여기저기 돌아다녔다! 낑낑! 영차!!!




전기위험. 뭘까 이건....박력쩌네...





골드키위 사왔다. 키위가 제철인지 마트에 엄청 팔더라.





흐힉!
죽 숟가락으로 구석구석 열심히 파먹었다. 미안해 오빠가 미안해...
근데 맛있더라...





작년에 산 셀비지 데님. 이 동그라미의 정체는 모다!!! 떫쩢랳엾!!!




콰쾅!!! 1년동안 넣어뒀던 프링글스 뚜껑!!! 와장창창!!! 이제 슬슬 빼도 될려나!!!
1년동안 야무지게 입었더니 팍 찌그러졌네...미안해 엉덩이가 미안해...



내일은 열심히 일 해야지.
내일 일기가 안 올라오면 일 열심히 한거!!! 



 
Posted by 그루브모기


Posted by 그루브모기

BROWN & CONY




MOON & JAMES



Posted by 그루브모기






Posted by 그루브모기






Posted by 그루브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