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져왔어 장보고 오는 길에. 메트로를!!!
한번 볼까 어떤지. 뉴욕의 메트로는!!!

먹을게 똑 떨어져 마트에 다녀오는 길에 메트로가 있길래 하나 가져왔다.
회사다닐때 출근길을 함께 했던 메트로. 회사 그만두고 첨보네. 후후

오잉!! 이거슨!!! 부라이언트 파크에서 무료 콘서트를 한다굽쇼?
오늘 뭐할까 싶었는데 여기 한번 다녀와야 겠다. 엣지있게 음악회도 가보고 그래야지.

센츄리21 잠깐 구경하고 이리로 왔다. 후후.

옳지 그래. 여긴가 보네.

오 이쁘게 잘 꾸며놨네. 빽빽한 건물들 사이에 이런 공원이 있다는게 참 좋구나.
여기서 쭉~위로 조금만 더 가면 센트럴파크도 나오고. 좋네 좋아.

오늘은 바지뮤직의 밤. 

토,일요일은 쉬고 어제부터 열흘간 펼쳐지는 무료콘서트. 담주 금요일이 재즈음악 하는 날이네.
담주에 또 와봐야겠다.

시간이 좀 남아 공원 한바퀴 돌아보고.
이야~근사한 분수도 있고예.

무대에서는 공연준비에 한창일세. 악기 조율도 해보고. 마이크 테스트도 해보고.
아아 세~세~전세월세~

일찌감치 자리잡은 아지매들도 보이고.

사람들이 버글버글. 록펠러센터에 후딱 다녀와야지.

무대뒷편에 커다란 건물 뭔가 했더니 뉴욕 공공도서관일세. 보수공사 하나보다.

엣지있게 사자도 조각해 놓고.

조금만 걸어올라가면 록펠러센터가 나온다. 이야 멋지대이. 와보니 규모가 엄청났다.
Fifth Ave.와 Avenu of Americas 사이 48th st ~ 50th st까지 쫙 펼쳐져 있는 록펠러센터.
건물 하나 큰거 있겠지 했었는데 이렇게나 크다니!!! 상가들도 많고 방송국 스튜디오도 있고 전망대도 있고 전시회도 하고. 
록펠러 재단에서 이 건물들의 임대료로 뉴욕 수도세 평생 다 낸다고 하던데. 아니라는 사람들도 있고 뭐. 그렇다.
록펠러 하면 석유왕, 재벌, 자선사업으로도 유명하지만 무서운 음모론에도 많이 나오고...이래저래 대단한 집안이다.

인력거도 있고. 센트럴파크에서도 지긋지긋하게 봤는데. 이 동네에도 만만치 않게 많다.

오 박력있는데.

건물입구들 곳곳에 이렇게 멋진 조각들이 있다.

멋있네,

진짜 금일까.

블링블링.

뉴욕에서 만난 짤방보이. 존내 달리는거다.

세화가 좋아하는 고디바 초콜렛. 동경 갔을때 먹어봤는데 맛있드만.
그 뒤로는 비싸서 못먹었지만. (;ㅅ;)

얼마전에 MTV 비디오뮤직어워드 여기서 촬영했었지. 그 날 이 근처 기웃거리다가 집에 일찍 들어왔지.

디스플레이를 아름답게 해놨던 매장.

와 예쁘네 예뻐.

이야아 좋구나 좋아.

가방 하나하나 다 멋지네 멋져.

이야 잘 쌓았네 잘 쌓았어.

어디서 저런 멋진 것들만 구했을까. 조만간에 벼룩시장 한번 가봐야겠다.

휴 넓구나. 다음엔 전망대 한번 올라가 봐야겠다.
여긴 어디지...잠시 또 방향잃고 헤맸다.

다시 찾아온 브라이언트파크. 이제보니 회전목마도 있었다. 훈훈~하네.

존내 돌아보는거다. 이렇게 찍어놓으니까 시속 160km 되는거 같네.

공연시작 5분전. 무대앞 좌석은 벌써 꽉 찼고. 날씨 점점 추워지고......
사람들도 슬금슬금 모여들고 있었다.

나도 지친 다리 쩍 벌리고 앉아서 공연 기다리고. 


하지만 날씨가 너무 추워 공연시작 20분만에 돌아왔다...(>..<)
갑자기 확 추워지네 날씨가. 머 이카노 (ㅠ..ㅠ)



근처에 타임스스퀘어 잠깐 들렀보고. 여긴 건물반 관광객반이다.

잠들지 않는 타임스스퀘어.

아...아직 6시40분이지...

괜히 한번 찍어보고 간다.

돌잔치엔가봤니 광고도 나오고.

지하철타러 가는 길. Subway글씨도 브로드웨이답게 전구로 멋지게 꾸며놨다. 센스쟁이들.


휴 찬바람 씽씽부는데 괜히 앉아 있었더니 몸살기운 좀 있네. 오늘 좀 망한 느낌.

어딜 가볼까 또. 내일은!!!!!!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마이데일리 = 김현신 기자] 3년 째 홀로 자취 생활을 하고 있는 직장인 김고독씨, 퇴근 후 불이 꺼진 어두컴컴한 집에 들어오면, 배가 고파서 밥상을 놓고도 입맛이 없다. 친구들은 저마다 바쁘고 여자친구와는 헤어진 지 오래. 어머니가 차려주시던 따뜻한 밥과 사람이 그립다.
김고독씨는 짧은 탄식을 한다. '아..나도 같이 밥 먹을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
바로 이런 김고독씨와 같은 이들을 위해 추천하고 싶은 DVD가 있다. 최근 일본에서 출시된 '나랑 같이 밥 먹어요, 이팅(eating)' DVD. 홀로 사는 사람들을 겨냥해, DVD 속 인물들이 밥을 먹으며 말을 걸어주는 프로그램이다.
이 DVD를 재생하면, 성별, 나이,직업,성격이 모두 다른 18명의 식사 후보자들이 나온다.
이들의 식사 메뉴도 햄버거, 배달 피자, 편의점 주먹밥 등 각기 다르며, 식사시간도 제각각이다. 식사 준비를 해놓은 후, 이들 중 한 사람을 선택하여 함께 밥을 먹으면 되는 것.
DVD속 인물들은, 아무 말 없이 묵묵히 먹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너무 맛있죠?' 등 끊임 없이 말을 거는 사람까지 다양하다. 식사를 하는 중간에 가끔씩 눈이 마주칠 때는 정말 리얼함이 느껴진다고도 한다.
이 제품은 원래 작년 10월경부터 출시가 되었으나, 최근 일본 네티즌들에 의해 전파되면서 화제가 되었다. 발매원의 케이네트워크의 담당자 다나카씨는, "혼자 사는 사람들이 많이 구입한다기보다는, 특이하고 재미있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오히려 반응이 좋다" 고 한다.
이 DVD는 'Light' 버전으로, 차기작으로 'Deluxe’ 버전도 발매 준비 중에 있다. 
['나랑 같이 밥먹어요, 이팅'의 DVD 표지. 사진=케이네트워크 홈페이지]
(김현신 기자 griet@mydaily.co.kr)
- NO1.뉴미디어 실시간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117&aid=0000045195


아...이거 어디서 구하지!!!!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타로카드&손금 봐주는 싸이킥 리더. 쫌 무서운데.
뉴욕에도 이런게 있구만.

던전 입구. ㄷㄷㄷ

산뜻한 보색대비.

놀리타 여기저기 그려진 벽화들 함 찍어봤다.
시원하게 원샷하는 상어.

모나리자도 좋아하는 피자. 저 밑에 URL 적힌게 뭔가 했더니 이런 스트리트아트 전문으로 하는 싸이트였다.
안토니오 지토 쌤이 운영하는 http://zitogallery.com

이야아 멋지다. 먼로+스팍!!
Live Long & Prosper.

알록달록 가면아저씨들과 쓸쓸한 곰 한마리.

어렵다.

할로윈 데이가 다가오는구나. 나도 뭘 좀 준비해야하나.

올빼미의 엣지있는 눈빛. 부엉인지 올빼민지 목이 360도 돌아간다던데.
그 후로 좀 무서워졌다.

지긋지긋한 그래피티.

아저씨 상큼하네예.

맛있게 잘 그리셨네요. 냠냠냠.

울적한 꼬마아이.

버드맨과 헐벗은 아가씨.

와! 좀 박력있는데!

그렇게 놀리타 구경을 마치고 소호를 지나(길건너가 소호였다니!!!) 하염없이 걷다보니
여긴 어디지. 어반아웃핏터스도 나오고. 싸이트 보고 좋아했다가 쬐끔 실망했던 곳 중 하나. (;ㅅ;)

헉! 곤잘레쓰 가게가 여기있엇따리아!!! 곤잘레쓰 20주년됐따리아!!! 빨리 들어오라니까리아!!!!!!!!!!!!!!!!
라따라따 아라따!!!!!!!

멋있는 옷 많이 팔던 Cockpit. 가죽자켓 입어보고 체형에 안맞아 급실망 (;ㅅ;)

항공가죽자켓 종류 많고 신발 멋있는거 많이 갖다놨드만. 좋았어!!

그렇게 한참을 걷다보니 이스트빌리지가 나왔다. 이거 뭐 작정하고 돌아다니면 지하철 안타도 되겠구만.
이스트 빌리지는 나중에 자세히. 후후후...

그렇게 걸어서 유니언스퀘어까지 가니 하늘이 세기말 분위기 슬슬 내면서 비가 오기 시작했다.
잽싸게 지하철 타고 귀가. 후후후
오늘도 알찬 하루 보냈구나.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3일동안 집에서 밥벌이 좀 하다가 드디어 봉인해제.
외출이란 이렇게 좋은 것이구나. 오늘은 놀리타로 가보까예.
Prince St.에 내려서 한참을 빙빙 돌다 찾아낸 놀리타 >..<
길 건너편으로 가면 소호가 나오고......왜 몰랐지...

아무튼 오늘도 엣지있게 걸어보는거다.

사보이. 명동에 사보이 호텔 생각나네. 더불어 조양은 아저씨도 생각나고.

자메이카 출신 힙합/레게 뚱보소년 션킹스턴 새앨범 나왔네. 양심도 없이 날씬하게 그렸네. 후후
은지원의 'Dangerous'가 션킹스턴의 'Take You There' 이랑 Kardinal Offishall(feat.Akon)-Dangerous
요 두곡 표절을 했네 어쩌네 안했네 어쩌네 하더니. 간만에 또 함 들어보까.

우앙 폴프랭크!!! 헉헉 들어가보자.

휴 다보고 나왔네. 역시 귀여워. 후후후.

책 두권이랑 카드게임 하나 샀다. 후후후...
쇼핑은 역시 즐거워. 근데 비자카드 쓰니까 ID 보여달라는데가 좀 있네.
여권사본을 빨리 만들어야지.

그리고 또 하염없이 걸었다. 알록달록 이쁜 가게들이 많네.

배색 좋고.

Daily 235. 귀여운 장난감도 팔고 아기자기한 소품들도 팔고 신기한 콘돔도 팔고....뭐 이것저것 팔더라.
애들 가게인줄 알았더니 들어가보고 깜놀.

빨간가게는 역시 멋있어. 고기집인가...

좋네 좋아.

맨햇은 포티지 매장. Token이란 브랜드도 같이 팔던데. 토큰 오래간만에 들어보네. 후후
교통카드 나오기 전엔 토큰이 대세였는데 말이지.

하나 살뻔했는데 그냥 참고 나왔다. 후후...

허드슨 진 옥외광고. 바지보단 상체에 눈이...

프리미엄진 한창 국내에 밀려들어올때 한몫했던 허드슨진. 요즘도 잘 팔리나.

돌아온 형님 스티븐 시갈. 저게 뭔가 싶어 검색해보니 스티븐시걸이 진짜 경찰들이랑
범죄소탕하는 리얼다큐 비스무리한 형식의 케이블TV 프로그램이라카네. 형님 곧 환갑인데
아직도 정정하십니다. 영화에서 악당 목을 당수로 탁! 치면 억! 하고 죽던거 생각난다.

멋진 옥외광고들이 많군. 휴고보스 한정판 향수인갑네. 잘 그렸구만.

한창 광고중인 새 미드 '트라우마'. 헉! 30분 후에 하네. 헉헉헉

호박들. 초등학교 동창중에 이름이 박호생인 친구가 있었는데 이름 거꾸로 하면 생호박이다. 후후...후...후후후...
별명이 생호박이라니. 호생아 잘 지내지? 하는 일은 다 잘돼가고?

Puck 빌딩. 오타나면 큰일날 빌딩일세.

위에스씨. 옷도 멋있고 좋던데!
예전에 대구에 동산양말이라고 DSC 있었는데...요즘도 나오나.

스트릿브랜드의 선두주자 슈프림. 얼마나 잘해놨나 함보자!!!

역시 잘해놨더라...잘 보고 나와서 밖에서 한 컷 찍어보고.
세일하면 가서 신발 좀 사야지.

디젤에서 나오는 어반캐쥬얼 라인 55DSL. 우왕 여기서 매장을 보다니. 함 봐야지. 암.

헉헉 다보고 나왔다. 멋지게 잘 해놨네. 스티커랑 전단지 좀 들고 나왔다. 후후...
아디다스랑 55DSL 15주년 기념 콜라보레이션 신발 나왔네. 멋있어! 하나 살까보다.
자세한 정보는 http://www.55dsl.com/55dsl-x-adidas-originals/xv55-limited-edition 

이 가게 좀 유명하다던데. PRAVDA. 친구생기면 가봐야지...(;ㅅ;)

그리고 또 걷고...

오 여기가 그 유명한 MOMA!!! 들어가보니 아주 그냥 신나던데.
여기 사진은 다음에 따로!!! 

건너편에 있던 Pylones. 알록달록한 소품들 많이 팔던데.

편지지&엽서 전문매장 파피루스.

배색 좋은 파티스리. 사람 버글버글하더니 다 어디갔노.

<다음 포스팅에 계속!!>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오늘은 컨디션이 꽝이라 집에서 가축처럼 먹고자고먹고자고먹고자고.
저녁엔 간만에 빨래를 했다.

건물 층마다 하나씩 있는 빨래방. 

빨래 한번 할려면 25센트 동전 7개를 넣고 콱 눌러주면 신나게 돌아간다.
돈내고 빨래 할려니 빨랫감들 한꺼번에 모아서 해야하는 불편함이 있다.
돈내고 세탁기 돌리기는 첨이네.

이거슨 건조기. 25센트 동전 6개 넣으면 신나게 돌아간다.
빨래 1시간 건조 1시간이면 뽀송뽀송한 양말이 내 발에 쏙.

기술의 발전이란 이렇게 좋은 것이구나. 불을 발견한 원시인의 기분이었다.



휴 내일은 몸이 좀 좋아져야 할텐데.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http://10.asiae.co.kr/Articles/view.php?tsc=006008000&a_id=2009092311064367877
후후후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어제 무리하게 걸었더니 피곤해서 오늘은 가까운 센츄리21에 괜찮은 물건 있나 보러나왔다.
함 디비보까.
어마어마하게 크다!!! 사진 왼쪽 오른쪽으로 또 통로가 있어 옷, 신발, 화장품, 가방, 악세사리 등등
엄청나게 물건이 많다. 이월상품들이지만 꼼꼼하게 뒤져보면 좋은 옷들 꽤 건질 수 있다.
나도 괜찮은 겨울자켓 좀 봐뒀는데 오늘은 여권을 안가져와서 못샀다!! 외국인은 여권이 있어야
신용카드 쓸 수 있는 듯. 내일 다시 가봐야지 ㅠㅠ

돌잔치엔 가봤나도 파네. 여긴 캐쥬얼에서부터 명품의류들까지 잔뜩 쌓여있다. 사이즈별로 보기 좋게 진열이 되어있어
맘에 드는 옷 사이즈가 있으면 카트에 잽싸게 담아두는게 좋다. 인기 브랜드는 경쟁이 아주 치열하다.

2층엔 씨피컴퍼니와 스톤아일랜드 자켓들도 잔뜩 걸려있다. 옷을 보니 왜 잔뜩 있는지 알겠더라.
디자인도 한참 전에 것들...상태도 그다지 좋지않고. (;ㅅ;) 아깝다.
1층에서 남자자켓 입어보고 있는데 흑인아지매가 날 유심히 보더니 잘어울린다고 했다.
고맙습니다 했지. 후후후....아지매 참 정이 많네요.

아무것도 못사고...허망한 이 마음...정처없이 돌아다니다 발견한 CityHall Park. 괜히 분수한번 찍어보고.

이쁘게 잘 만들어 놨네.

발바닥 물집땜에 발 아파서 귀가하기로 했다.
Path역 바로 앞에 보란듯이 서있는 이거슨!!!
Jeff Koons의 Balloon Flower???? 우아앙!!! 거장의 작품이 눈앞에!!!
하지만 오늘 내 마음은 산뜻하지가 않아.

뉴욕에도 쥐둘기 참 많다. 정신없이 돌아다니고 있다. 비둘기한테 먹이 주지 말라는 경고문도 더러 보이고.
여기도 비둘기 땜에 골치 아픈 모양이다. 한때는 평화의 상징으로 그랬는데 이젠 애물단지네.

집으로 가는 길. 저 Path를 타고 한 15분 가면 뉴저지가 나오지예. 
퇴근시간이라서 사람들 엄청 많구나. 2호선 신도림역 생각나네.

바글바글.

사과 두개. 노란사과 첨 먹어봤는데 진짜 맛있네 >..< 

우걱우걱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

이미지 출처  http://www.cpcompany.com

진짜 멋있네. 워낙에 사진을 잘 찍어놔서 직접 봐야 알겠지만. 후후. 갖고싶다.
가격은 $ 2,460.00 

OTL




신고
Posted by 그루브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