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은 아침일찍 일어나 세창이형을 따라 Garage Flea Market에 들렀다가 
브룩클린 버겐 스트리트에 있는 형 작업실에 잠깐 들렀다.

여기는 변종곤 선생님과 형이 같이 쓰는 작업실. 멋있는 앤틱 가구들과 소품으로 멋있게 꾸며져 있다. 
변 선생님은 30년 전에 뉴욕으로 건너 오셔서 작품활동 하고 계신다.

나도 괜히 폼잡고 한번 찍어봤다.

구석구석에 재미난 소품들이 많다.

벼룩시장에 무리해서 산 소품 갖다 놓으러 왔다가 느닷없이 작업에 몰두하는 세창이형.
뒷태에 자신있다고 뒷태를 찍어달라고 했다.

변 선생님은 벼룩시장 경력 30년의 베테랑.
소품들 하나하나가 최강의 자질을 보여주고 있다.

얼레리 꼴레리~

헐벗은 모나리자.
변 선생님은 이렇게 앤틱 오브제들을 이래저래 조합해서 작업을 많이 하신다.

멋있다. 멋있어.

요거 재밌네.

새침한 할아버지.

같은 층에 있는 작가들의 공동공간. 
여기서 옹기종기 모여 머리를 맞대고 뉴욕예술계의 앞날과 뒷날을 생각하겠지.

작업실 근처 스시집에서 점심을 먹고 옆에 있는 앤틱 가게로 갔다.
품질 좋고 괜찮은 소품들 많이 전시해 놓고 있다.

내 눈을 사로잡은 뱃지들. 웃긴거 두개 샀는데 집에 오는길에 보니 하나가 없어졌더라 (;ㅅ;)
짱날라네!!! 

내 눈을 사로잡은 인형!!! 이게 꽤 비싸드만!!!
이나중 탁구부에서 주인공들한테 지구종말에 대해서 설명해 주던 선생님으로 나왔었는데
이 인형의 히스토리가 궁금하다. 아시는 분 설명 좀...님아 부탁이요.

재밌는거 참 많다. 이런 빈티지 소품 이쁘다고 하나 사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기 때문에
살림살이 나아지고 싶으면 처음부터 안 사는게 좋다.

우왕 귀엽다. 하나 사고 싶...

와 이런 박스들 참 옛스럽고 멋있다.

걷고 또 걸어 다른 가게에도 들렀다. 브룩클린에 은근히 이런 빈티지 소품 가게들 많이 있다.
박력넘치는 쇳덩어리 장난감. 용도는 잘 모르겠다.

와 멋있다. 이 가게는 빈티지 소품들로 뚝딱뚝딱 로보트 많이 만들어 놨다.

빈 병들 모아서 이렇게 멋진 조명 만들어 놨다. 손재주가 뛰어나시네요.

소품들에 큰 관심을 보이는 형. 형의 오늘의 지갑상태는 내가 잘 알고 있다.

장기매매도 이루어지고 있다.

티비 멋있네. 

옛날 마네킹들 은근히 멋있다. 나도 이런건 뉴욕와서 첨 봤는데
볼때마다 자꾸 탐난다.

또 다른 가게에 왔다.
박력있게 서 있는 새 박제. 자세 좋고요!!!

와 이런 것들은 도대체 어디서 구해서 갖다놓는걸까.

쓸쓸하게 돌아서는 세창이형. 내가 메가밀리언에 당첨되면 형 가게하나 차려준다.

초 기대작 스파르타쿠스. 빨리 방영 시작했으면 좋겠다!!!

세창이형은 위닝일레븐 연습하러 집으로 돌아가고 나는 소호로 나왔다.
22일부터 Taschen 창고 대개방한다!!! 50~75%세일이라니!!! 일찍와서 줄서야지!!!

소호 한바퀴 순찰돌고 유니언스퀘어로 왔다. 그린마켓 한바퀴 쭉 둘러봤다.

광장 앞에 멍하게 서서 스케이트보드 타는 아저씨 구경하다가 집으로 왔다.


<끝>






Posted by 그루브모기

http://10.asiae.co.kr/Articles/new_view.htm?sec=&a_id=2010011418385997445
Posted by 그루브모기

http://10.asiae.co.kr/Articles/new_view.htm?sec=ctoon3&a_id=2010010713511386283
Posted by 그루브모기

http://10.asiae.co.kr/Articles/new_view.htm?sec=ctoon3&a_id=2009122413423955225
Posted by 그루브모기

http://10.asiae.co.kr/Articles/new_view.htm?sec=ctoon3&a_id=2009121715454662383
Posted by 그루브모기

신기한 착시사진들 모음!!!
두고두고 봐야지!!!
링크 클릭하면 더 많은 사진 있음.

http://kr.fun.yahoo.com/NBBS/nbbs_view.html?bi=1201&bt=2&mi=847302
Posted by 그루브모기
오래간만에 허드슨 리버파크로 와 봤다. 어제 날씨가 엄청 춥다 싶더니
결국 슬러시가 되어버린 허드슨 리버.

화창한 가을에 와보고 한겨울에 다시 와보니 참 썰렁하구나. (;ㅅ;)/
쫄쫄이 트레이닝복 입고 운동하는 사람들만 더러 보인다. 진정한 용자들.

저 멀리 내가 지내고 있는 집도 보인다. 

크리스토퍼 스트릿을 중심으로 이곳저곳 걸어봤다. 매일 똑같은 동선이지만
이상하게도 재미있는 것들이 매일 보인다. 팔색조같은 뉴욕.

아 창문 참 예쁘구나. 마음이 훈훈해진다.

짜잔 소호로 왔다.
관광객들이 30m씩 줄을 서던 어그매장도 이제는 조용하구나.

소호 여기저기 구경하고 놀리타로 왔다. 까페에서 핫초콜렛 한잔 마시면서
이것저것 아이디어도 구상해봤는데 ㅈㅁ.

와 예쁘게 잘 그려놨네. 여기서 가끔 골프클럽 들고
우유팩을 공 삼아 골프 치는 유명한 아저씨 있는데 오늘은 안 보이네. 

짜잔 유니언 스퀘어에 있는 반즈앤 노블로 왔다. 오늘은 얼라들 동화책 이것저것 봤다.
미국 작가가 그린 홍길동전. 어릴 때 선교사인 아버지를 따라 한국으로 와 몇 년간 생활하다가
다시 미국으로 갔다가 한국으로 다시 돌아와 대학교를 마치고 어쩌고 저쩌고 우연히 미국 대학 도서관에서
홍길동전에 관한 책을 보고는 그림책으로 그려야겠다 해서 나온 책(이라고 책 맨 뒤에 써있다)
한국 동화책 미국으로 수출도 하나보다 했더니 많이 놀랬다. 훌륭한 그림솜씨를 보여주고 있다.

오 맘에 들던 책. 돌아가기 전에 한권 사갈까 싶다.

우왕 슈렉. 올 여름쯤에 슈렉 완결편 개봉한다던데.

상어신. 후후후 이 책도 박진감 넘치게 잘 그려놨다.
얼라들 그림책 재미있는 거 너무 많다.

이상한 나라 앨리스. 동화책들 중에서도 상상력의 절정을 보여주는 동화책이 아닐까 싶다.
곧 개봉할 팀버튼의 앨리스도 빨리 보고 싶다!!!!!

아이들을 위한 책. 트리플H도 있다. 도대체 이게 왜 애들을 위한 책인가 싶어 들여다보니
철제의자로 상대편 후려치는 사진도 있고...바디슬램 작렬하는 사진도 있고...
프로레슬러가 되는게 꿈인 아이들을 위한 책인가 보다. 꿈은 소중하니까.

짜잔 스트랜드북으로 왔다. 여긴 어마어마한 책을 보유하기로 유명하고 또 역사도 깊은 서점이다.
여기서 책 보고 있으면 시간이 정신없이 흘러간다. 그거슨 진리.  

소더비나 크리스티 등 경매에 나온 작품들 카달로그도 판다. 가격은 무려 2불. (>..<)
그 외에도 중고서적들 잘 뒤져보면 좋은 책들 싼 가격에 구할 수 있다.
이거시 스트랜드북의 매력.

집으로 돌아가는 길.
며칠 전에 폴로 럭비매장 디스플레이 막 뜯어 고치더니 이렇게 멋지게 바꿨다.
뭐지?! 빅풋인가???!!! 정말 멋지다!!! 어떻게 이런 디스플레이를 할 생각을 했지.

하나 갖고 싶다.

탐난다 정말.

제 역할을 다 한 트리들. 쓸쓸하게 사라져간다.

내가 좋아하는 접시가게 구경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휴 오늘 하루도 알차게 보냈구나!!!

<끝>





Posted by 그루브모기
오늘도 어제처럼 날씨도 춥고 마땅히 할일도 없고 해서 막 돌아다녔다.

간만에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장난감 가게 F.A.O Schwarz에 들러봤다.
귀여운 봉제인형들과 재미난 장난감들이 넘쳐나는 이 곳! 신난다!!!
입구에 사자들이 늠름하게 서 있다. 대략 90만원만 있으면 저 사자 한 마리 살 수 있다.

우앙 귀여운 북극친구들.

얼룩말도 있네. 우후훗

기린도 있고. 아 다 갖고 싶다.

노아의 방주다. 커플만 탈 수 있다는 문제의 배.

우앙~귀여운 곰돌이.

해파리도 인형으로 나온다. 왠지 좀 안습...

이 좁은 진열대에 팬더 구겨 넣었다. 허리가 접힌 귀여운 팬더. (;ㅅ;)

색깔 끝내주는 개구리. 자연사 박물관에서 살아있는 신기한 개구리들 봤었는데
또 보고싶다. 흐흐......흐...흐흐흐...........

1층엔 진정한 봉제인형들의 천국. 사진 일일 찍다보면 포스팅 네번정도 해야하니
2층으로 냅다 올라갔다. 저 난간에 서서 사람구경하고 있는 곰들 언제봐도 재밌구나!

와 진짜 크다. 한국에 들고 갈 수만 있다면 꼭 한마리 훔치고 싶다.
이 곰 훔치고 지옥 가겠습니다!!!!!

얼라들이 타고 노는 미니쿠퍼도 있다. 어릴 적에 천사들의 합창에서 호르케가
벤츠였나 아무튼 그거 타고 자랑하던 생각난다. 후후후 시릴로도 생각나고.

시릴로 : 저....마리아 화키나.....(우물쭈물)
마리아 : 무슨 일이니 시릴로?
시릴로 : 아니... 난 그냥......
마리아 :  ......

내가 좋아했던 플레이모빌. 한창 모으다가 이사가면서 아는 누나한테 싹 줘버렸다.
다시 보니 또 모으고 싶구나. (;ㅅ;)/

레고 부스도 있다.어릴 때도 이상하게 레고는 갖고 싶지가 않았다. 
이유는 잘 모르겠네...왠지 끌리지가 않아...

기둥 뒤에는 배트맨이 응큼하게 서 있고...
이래서 갖고 싶지 않나보다.

레고부스를 습격하는 츄바카.

이 TV에서 레고 생산과정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재밌게 좀 찍지 추적 60분 보는 줄 알았다.

구석으로 가면 그 유명한 '더 빅 피애노우'가 있다.
톰 행크스가 영화 '빅'에서 신나게 연주하던 생각난다.

기차도 지칠 줄 모르고 신나게 달리고 있고

(>..<) 징그러운 자유의 여신상 (>3<)

우와 마술 재료도 판다. 토끼 진짜 귀엽네. 갖고 싶어라.

나는 해리포터 시리즈 단 한 편도 본 적이 없다. 이상하게 해리포터는 끌리지가 않아...왜 안봤지...
이거 안봤다고 하면 또 이걸 어떻게 안 볼 수가 있냐는 사람 꼭 나온다. 근데 이상하게 안보게 되더라고.

오 칼 라커펠트 테디베어! 멋진데 정말.
디올옴므 입고 싶어서 다이어트 했다는 이야기 생각 할수록 웃기고 멋있다.

인형들 실컷 구경하고 맞은 편에 있는 페드로도 왔다 간 센트럴 파크로 왔다.

간밤에 눈이 내려 잔디밭에 소복하게 눈이 쌓여있다.

센트럴 파크에 있는 벤치들은 누군가의 기부에 의해 놓여진 것들이 많이 있다.
사랑했던 사람들을 추억하며 이렇게 기부했다. 마음이 짠해지네.

음악소리가 들려오길래 뭔가 싶어 보니 저기 동물들이 빙글빙글 돌아가고 있다.
Are You Sleeping, Brother John이 막 흘러나온다. 어릴 적에 영어 학원에서 많이 불렀었지.

교태부리는 곰 녀석.

오늘도 거리의 악사는 지칠 줄 모르고 연주에 푹 빠져있다. 멋있구나.

스케이트장에서 신나게 스케이트도 타고 있고.
뉴욕은 참 놀거리가 많구나. 

앙상한 나뭇가지들 보니 가을에 날씨 화창할 때 많이 와볼걸 하는 후회가 마구 밀려온다.
한국 돌아가면 언제 또 올지 모르는 센트럴파크인데. 여기 온지도 벌써 넉달이나 지났고
시간이 어떻게 흘러간지도 모르겠네. 알차게 보냈나 싶기도 하고 뭐 이런저런 생각든다.

돌아가기 전에 솔로들은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눈 위에 애인이름 쓰기 해봤다.
보고싶다 세화야. 

센트럴 파크에서 나와 소호로 가서 장자끄쌍뻬 그림책 세일하길래 한 권 사고
카페카페로 와서 핫초콜렛 마시면서 책 보다 집에 왔다. 후후...


<끝>





Posted by 그루브모기